'S라인'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0.22 아줌마 짱이에요 (2)
  2. 2008.09.09 苦물가
충청투데이 자료사진

▶아줌마 손에는 시금털털한 김치냄새가 배어있다. 흥정의 달인으로 물건값 깎는데도 도사다. 바겐세일이라도 있으면 밤을 꼬박 새워 마트 앞에 제일 먼저 줄을 선다. 몸뻬(일바지)를 입고도 당당하고, 벤치에 앉아 젖을 물려도 당당하다. 그것은 부끄러움을 넘어선 아름다움이다. 돈에 원수라도 진 것처럼 바락바락 생청을 쓰며 치열하게 살기에 삶 또한 에누리가 없다. 젊었을 때 보송보송하던 피부와 날씬한 몸매는 주름과 함께 잔설 쌓인 골짜기로 퇴락한다. 손에 물 한 방울 안 묻히게 해주겠다고 떵떵거린 남편은 갱년기 너머에서 망을 보고 있다. 더구나 마나님 샤워소리가 호환마마보다 무섭다며 너스레를 떨기도 한다. 하지만 오만한 남자보다 ‘애덕(愛德)과 사랑’으로 똘똘 뭉친 억척녀, 아줌마가 진정으로 더 멋있다.


▶산악인 오은선이 히말라야 8000m급 14좌 완등(여성 최초)을 목전에 두고 꿈을 미뤘다. 그녀는 처음 에베레스트봉 여성원정대에 선발됐을 때 3년간 다니던 공무원직을 그만 뒀고, 학습지 교사를 할 때도 미련없이 짐을 꾸렸다. 설산에 텐트를 치고 몸속의 체온으로 몸 밖의 추위를 덥히던 그녀. 희박한 공기 속에서 헐떡거리고, 음식물을 토하며, 외로움에 떨었지만 그녀는 도전했다. 등산인구 1000만 명인 한국에서 안나푸르나는 신(神)의 영역이자 로망이다. 그곳에서 숨진 한국 산악인만 자그마치 16명. 모두들 안 된다고 했지만 그녀는 13좌를 발로, 여자의 이름으로 걸어서 올랐다. 산과 ‘결혼’한 그녀의 악바리 근성은 역시나 토종 아줌마를 닮았다.


▶식당아줌마는 12시간 일하고 시급을 받는다. 손님 시중을 들고 음식을 나르고, 화장실 청소까지 혼자 한다. 직원들의 텃세에 사장의 구박, 손님들 타박까지 겹쳐 눈물·콧물 빼는 하루다. 그러나 만신창이가 된 후 손에 쥐는 돈은 삼겹살 불판보다도 차갑다. 1만 2000원짜리 간장 게장을 먹으려면 2시간 40분, 1만 8000원짜리 소갈비 1인분을 먹으려면 4시간을 더 일해야 한다. 1000원짜리 공깃밥을 추가하면 1시간 노동 추가다. 그러나 그들은 그렇게 번 돈으로 간장게장과 소갈비를 뜯지 않는다. 식당일이 끝나면 곧바로 집안일이다. 아내로, 엄마로, 딸로 다시 복귀하는 것이다. 그들은 1인다역을 하는 만능슈퍼우먼이다. 아줌마로 산다는 것은 ‘도전’이다.


▶전업주부의 노동가치(14시간 기준)를 돈으로 환산하면 월 300만 원이 넘는다고 한다. 이는 2006년의 전체 직종 시간당 평균임금 1만 172원을 적용한 수치다. 전업주부들의 예상 연봉은 캐나다가 1억 2000만 원, 미국 1억 1000만 원 가량이다. 우리나라의 경우 2500만 원이라니 참으로 박복하다. 여성들은 일생 중 287일이라는 시간을 옷 고르는데 고민한다는 통계가 있다. 그러나 아줌마들은 자신의 화장품값과 옷값을 줄여 아이들에게 투자한다. 자식을 기르고 가정을 지키는 데 아줌마는 언제라도 앞장설 준비가 돼있다. 그래서 그녀들은 가족과 사회의 건강한 '주류'(主流)다. 남자들이 아내를, 아줌마를 '이효리'처럼 되라고 강요하는 것은 억지다. 장동건, 배용준 같지도 않은 ‘수컷’들이 몸뻬바지, S라인을 따지는 것은 코미디다. 여자는 파도와 같다. 사랑 받는다고 느낄 때 여자의 자부심은 최고조에 이른다. 아줌마는 스태미나 타령보다 손을 잡아주는 것만으로도 행복해한다. 남편과 자식을 위해 헌신하는 아줌마는 그래서 '여자'보다 예쁘다. '남자'보다 강하다. 아줌마 파이팅.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뽀글 2009.10.22 13: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줌마는 여자보다 이쁘다.. 남자보다 강하다..
    잘보고가요^^

苦물가

충청로 2008.09.09 21:43
 

 ▶서민들 외식1호 자장면의 60년대 가격은 15원이었다. 70년대에 200원, 80년대 500원, 90년대에 1300원하다 요즘은 2500∼4000원까지 천차만별이다. 그 '검정 유혹'은 입학·졸업시즌은 물론, 생일이나 이사 가는 날 단골메뉴였고 노동의 여진을 풀기 위한 노공(勞工)의 한 끼였으며, 보초를 서면서도 춘장의 맛을 못 잊어 입맛을 다시게 만든 음식이었다. 그런가하면 북극해 횡단을 마친 산악인 허영호가 귀국 후 자장면 집으로 줄달음치게 만든 중독성 기호식품이다. 그런 추억의 자장면이 최근 500원 정도 올랐다. 동전 한 닢 오른 것을 두고 웬 호들갑이냐고 할지 몰라도 자장면값은 서민물가의 척도다. 한 해 3000만 그릇, 8000억 원대가 팔리는 것으로 추정되는 자장면, 그 한 그릇의 끼니가 서민들을 울리고 있다.


▶장바구니 들고 쇼핑해본 사람은 안다. 요즘 물가가 얼마나 미친 듯이 뛰고 있는지. 한 개에 500∼700원 하던 무는 1200원, 쪽파 한 단은 1000원에서 2500원대로 뛰었다. 오이 세 개는 800원서 2000원, 삼치 한 마리는 800원서 1800원으로 배 이상 오르며 소비자 고통지수를 3년 내 최고치로 만들었다. 짬뽕(7.9%), 볶음밥(6.2%), 탕수육(3.1%)도 뛰었다. 칼국수, 라면, 튀김닭, 피자, 스테이크, 스파게티, 돈가스, 삼겹살도 서민들의 눈물을 쥐어짜고 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같은 기간 맥주, 소주는 전혀 오르지 않았다는 것. 열 받는 김에 소주라도 마셔야지 그것까지 올랐다면 서민들 욕깨나 먹었을 법하다. 당신이 잠든 사이 그렇게 물가와 혈압은 팍팍 오르고 있다.


▶서민물가는 뜀박질하는데 되레 '부자물가'는 고공낙하 하는 기현상도 벌어진다. 연탄, 붕어빵, 라면, 김밥은 팍팍 오르는데 고가 수입차, 중·대형차 보험료, 고가의 신사정장은 팍팍 내리고 있다. 서민 살림은 링거 한 대 못 맞으며 죽어나는데 부유층의 명품소비는 살판났다. 고소영(고대-소망교회-영남 출신), 강부자(강남 부동산 부자), 강금실(강남의 금싸라기땅을 실제 소유한 사람)이 뜨고, S라인(서울시청 출신), T라인(테니스 인맥)이 뜨는 시대에 양극화는 당연한 결과다. 그러나 정부의 소비자물가지수 발표는 4%도 안 되게 올랐다며 태평하게 계산기를 두드린다. 딱히 개입할 물가대책이 없어 공공요금만 만지작거리고 있는 것이다. 생쥐깡(새우깡), 칼참치(칼날 나온 참치 캔), 벌레면(라면), 곰팡이 밥(즉석밥)이 나오는 세상에 '양심없는' 물가만 상한가를 치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열심히 저축하는 짠순이와 열심히 절약하는 짠돌이도 장바구니 물가를 감당하지 못한다. 로또 외엔 방법이 없다는 푸념 섞인 말도 나오고 가계부엔 주름살 목록도 새로 생겼다. '마른 수건도 쥐어짜라'며 자린고비 작전을 써보지만 저 치솟는 물가를 누가 당하랴. 서민들은 월급 빼고 모두 오른다고 한숨뿐인데 대한민국은 온통 '총선 후보 감정가'에만 매달려 있다. 하루빨리 '총선놀음'이 끝났으면 한다. 민심은 무심한데 표심잡기에만 혈안이 된 정치, 서민들의 고통을 대변하는 양 선거 때만 알랑방귀 뀌는 정치, 그런 정치쇼가 밉상인 것은 살기가 그만큼 버겁다는 반증이다. 세상에서 가장 좋은 정치는 그야말로 단순하다. 잘 먹고 잘살게 하는 것이다.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