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독수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25 봉중근 의사&입치로&김별명

                  24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WBC 결승전에 선발
                  출장한 봉중근은 4이닝 동안 6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그리고 끝내 일본에게 패하자 울음을 터뜨리고 말았다.



 "이제 무슨 재미로 살죠?"
 대한민국 국민들의 하소연입니다. 가뜩이나 경기불황에 안좋은 소식만 듣다가 간만에 스트레스 해소용 탈출구를 찾았던 야구가 끝났기 때문입니다. 19일간 계속된 태극전사들의 '위대한 드라마'는 국민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주었습니다. WBC 사상 첫 준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운 대한민국 선수들이 자랑스럽습니다.

 "봉잡았다" 봉의 재발견

 이름이나 성에 '봉'자가 들어가면 사람들은 웃음부터 터트립니다. 아무리 세련된 글자를 들이대봐도 '봉'자 하나만 붙으면 아주 시골틱하면서도 코믹해집니다. 그러나 봉중근은 의외로 서울 토박이입니다. 97년 신일고등학교 2학년(18세)을 다니다가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입단했습니다. (1997년 신일고 선수 시절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서는 4경기 연속 홈런을 포함 5할의 타율로 MVP에 뽑혔습니다)  2003년 메이저리그에 합류했지만 별다른 활약을 못하고 2004년 신시내티 레즈로 전격 트레이드됩니다. 그러다가 2006년 5월, 암 투병 중인 아버지 병간호를 위해 메이저리그의 꿈을 접고 귀국합니다. 봉은 멋진 '효자'입니다.

 
 봉은 2009년 3월 9일 도쿄 돔에서 열린 일본과의 아시아 예선 순위 결정전에 등판해, 5⅓이닝 동안 3피안타 무실점으로 일본 타선을 꽁꽁 틀어막아 승리투수가 됐습니다. 일본 장수 '이치로히로부미'를 꽁꽁 묶으며 '봉중근 의사'란 별명을 얻기도 했습니다. 일본전 2승. 그는 일본킬러였지만 3번째 만남에서는 일본의 쪼잔한 '현미경 야구'에 고전하며 고개를 숙이고 맙니다. 그러나 봉은 멋진 대한민국의 '봉'입니다요.


 이치로는 "입치로" "위치로" ...김태균은 "김삼촌"

 숱한 망언을 일삼는 이치로에겐 ‘입치로’라는 별명이 붙었습니다. 봉중근의 견제에 몸을 던지며 다이빙하는 모습엔 ‘위치로’ 라는 굴욕적인 별명도 추가됐습니다. 한화 거포 김태균은 이번 대회에서 대한민국 4번타자로서의 위용을 만방에 떨쳤습니다. 잠깐 '김별명'으로 통하는 김태균의 애칭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김태균은 2005시즌 결정적인 찬스에서 장타보다 단타가 많아 '김똑딱'이라 불렸습니다. 4연타석 삼진땐 김멀뚱, 플라이아웃 땐 김뜬공, 수비를 보다가 1루강습 타구에 중요부위를 맞았을 땐 '김고자'라는 별명이 붙기도 했습니다. 이후 그는 중요부위를 보호하기 위해 컵을 착용했다고 합니다. 1루를 달려가다 넘어졌을 땐 '김개콘, 김꽈당', 노현정 아나운서가 결혼하자 '말도 없이 시집을 갔다'며 토라져서는 9타수 무안타를 기록해 '김실연'이라고 불렸습니다. 그의 별병은 비공식적으로 500개가 넘는답니다. ㅋㅋㅋ

 독수리의 비상

 김태균은 WBC의 가장 큰 수확입니다. 그는 초대 대회에서 홈런왕(5개)과 타점왕(10개)을 차지했던 이승엽의 기록을 갈아치우며 홈런왕과 타점왕에 올랐습니다. 그러나 '너무 잘한 것도 죄'여서(일본 하라감독이 러브콜) 요미우리나 다른 구단으로 이적할까봐 벌써부터 걱정입니다. 한화 소속 류현진과 이범호도 대단한 활약이었습니다. 한밭운동장에서 가끔 응원했던 우리의 독수리들이 이번 WBC에서 주축이 돼 방방 뜨는 걸 보고 참으로 뿌듯했습니다. 물론 김인식 감독님도 짱입니다.

"자랑스러운 대한민국 전사들이여 수고하셨습니다"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