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1.08 1박2일&무한도전&패떴의 통밥과 통속 (1)

                                                                                      사진=MBC,SBS캡처

 ▶오락프로그램 평정한 '3인방'
 더이상 공평할 수가 없다. 역대 오락프로그램에서 공중파 3사가 시청률 1위를 짭짤하게 나눠가진 경우는 드물다. MBC '무한도전' KBS '1박2일' SBS '패밀리가 떴다'가 바로 오락패권의 주인공들이다. 2008년 연예대상도 그들의 독무대였고 자천타천 부동의 1위 프로그램으로 자리를 굳혔다. 물론 지금까지는 국민MC라 칭하는 유재석과 강호동의 리드가 있기에 가능했다.
 △무한도전=2006년 5월 '무모한 도전'으로 시작한 무한도전은 여섯 남자의 좌충우돌 도전기다. 대한민국 평균 이하임을 자처하는 여섯 남자가 펼치는 국내 최초의 리얼 버라이어티쇼다. 3개 프로그램 중에 가장 먼저 출발했고 가장 먼저 안정권에 들었다. 최근엔 MBC노조의 '언론장악 7대 악법' 저지를 위한 캠페인 포스터에 '무한도전' 김태호PD가 모델로 뽑혀 화제가 되기도 했다.
 
해피선데이-'1박 2일(이명한 PD.나영석PD)
 강호동, 이수근, MC몽, 이승기, 은지원, 김C 아저씨 등 여섯명이 대한민국 각지를 돌아다니며 1박2일간 다양한 체험을 하는 리얼 야생 로드 버라이어티쇼다. 당초 "준비 됐어요!" 라는 명칭의 프로그램이었으나, 후에 1박2일이 해당 코너 속의 코너로 신설 되었다가 시청자들의 반응이 좋아지자 정식 명칭으로 굳어졌다. 이 프로그램은 복불복 게임이나 경기를 통해 잠자리와 식사 등을 결정한다. 
최근, 박찬호가 출연한 '
공주를 가다' 편은 30.9%(TNS미디어코리아)의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전국민적인 관심을 이끌어냈다. 등산코스로 가끔 즐기는 계룡산 갑사가 나와 반갑기도 했다.
 
△일요일이 좋다-'패밀리가 떴다'
 유재석, 이효리,
윤종신, 박예진, 김수로, 대성, 이천희가 필요한 곳이면 어디든 달려가 대신 집을 봐주고 일손을 도와주는 '패밀리쇼'다. '라인업'의 대실패 이후 오락프로그램에서 내내 죽을 쑤던 SBS가 유재석을 내세워 한방에 떴다.

 ▶붕어빵 프로의 찰떡궁합
 세개 프로그램 모두 '승차 인원'이 여섯 명-여섯 명-일곱 명이다. 뒤늦게 나온 '패떴'이 그나마 한 명을 늘려 일곱으로 머릿수를 맞췄지만 왠지 복제판이라는 거북함을 떨칠 수가 없다. 거기다가 리얼 버라이어티쇼라는 명목으로 모두가 야외로 바리바리 싸들고 나가 복불복 생존게임을 하는 형식도 '붕어빵'이다. '패떴'이 이효리와 박예진이라는 '여성성'을 포함시킨 게 차별화면 차별화다. 물론 굶어가며, 노숙하며 힘겹게 촬영하고 있는 듯 하지만 동원 스태프 인원만 90여 명에 달할 정도로 화면 밖 스케일은 대규모다. 화면은 굶지만 내면은 포화상태인 것이다. 출연진들은 저마다 개성 있는 별칭을 가졌을 정도로 캐릭터가 분명하고, 팀원 간 찰떡궁합 호흡을 보여주며 재미와 웃음을 선사한다. 초반 시청률이 형편없었다는 공통점과 초반에 입심을 가하던 지상렬 등 '조연'들이 낙오된 이후부터 프로그램이 히트한 것도 판박이다. 이들 프로는 잡사에 시달리는 현대인들을 고향의 품으로 이끄는 크나큰 매력을 가지고 있다. 그들이 간 곳은 언젠가 간 곳이었고, 언젠가 갈 곳이기에.

 ▶3개 프로의 통밥과 통속
 심심할 때 3개 프로그램을 보면 그냥 기분이 좋아진다. 19명이 '몸과 마음을 바쳐 재미에 충성을 다하는 모습'은 실로 유쾌하다. 그러나 요즘 들어 (개인적인 생각) 이들 프로의 통속적인 짜임새에 짜증이 나기도 한다.
 

'그 프로가 그 프로인 것처럼' 너무도 닮아있고 '소재의 고갈과 한계'를 절감하게 된다. 무한도전이 잘되니까 '통밥'을 굴려 1박2일을 만들고, 1박2일이 방방곡곡 시청률을 몰고다니자 '통밥'을 굴려 패떴을 만든 티가 제대로 나는 것이다. 시청률에 눈이 먼 방송사의 '졸렬한 복제'가 슬슬 프로그램을 지치게 만드는 것이다.(물론 안보면 그만이다). '통밥'은 어물쩍 같이 묻어가면 뜰 순 있지만 비열한 일이고, '통속'은 처음엔 웃음이 절로 나지만 나중엔 쓴웃음이 나오는 법이다. 통밥은 '잔머리'고 통속은 '빈머리'다.

 강호동은 연예대상 2개를 차지하고 신이 났는지 목소리가 더욱 커졌다. 거기에다가 왜그리 MC몽을 '원숭이 대하듯' 때리고 괴롭히는지 컨셉이라고 보기에는 너무나 괴팍하다. 심지어 MC몽도 '우리 이모님이 당신(강호동)을 죽이고 싶대요"라고 농을 던졌을 정도다. 소리만 빽빽 지르다보니 안티팬 또한 늘었다. 그런가하면 수년 째 막말에 빈정대며 오버액션만 하는 모 MC도 식상하긴 마찬가지. 이 중엔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으면서 얼굴로 커버플레이 하는 이도 몇 명 있다. '붕어빵 프로그램'의 한계다. 여기엔 '라인'을 타고 무임승차한 사람도 있어보인다. 이들은 버라이어티쇼의 형태를 진화시켰지만 지금과 같은 똑같은 컨셉으로 '장수만세'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인다. 이들 '3인방이' 시청률 1위를 지키기 위해서는 통밥과 통속을 버리고 참신한 아이디어와 변화무쌍한 개인의 노력이 배가되어야 할 듯 싶다. 개인적으로는 유재석, 이수근, MC몽을 지지한다.

Posted by 나재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