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소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0.04.29 오은선, 더 오를 산이 없다
사진=KBS캡처

▶이상산(1909~34)은 아비 손에 이끌려 열여덟 나이에 홍등가(紅燈街) 기생이 됐다. 이후 자신을 차버리고 떠난 애인을 행여 볼까 상하이로 간 상산은 되레 독일 남성과 사귄다. ‘될 대로 되라. 내 운명이 어떻게 전개되는지 구경이나 해보자'는 심사였다. 그러나 독일인 처(妻)로부터 모욕을 겪은 뒤 영국인과 다시 동거를 시작한다. 그러나 둘은 빗나간 질투심에 사로잡혀 권총자살로 끝을 맺는다. 1926년 8월 한국 최초의 소프라노 가수 윤심덕은 일본 유학생 문인 김우진과 현해탄에 투신(投身)한다. 둘은 정사(情死)할만한 사이는 아니었지만, 각자의 고뇌 때문에 저승길에 동행했다. 윤심덕은 평소 '세상 남자들은 모두 악마 같다. 나는 언젠가 한 놈은 죽이고 죽는다'고 말하곤 했다. 여자들의 사랑은 때론 치명적이다. 오로지 한쪽 방향을 바라보기 때문이다.

▶천재시인 이상은 금홍과 헤어진 뒤 일종의 도피처로 신여성 지식인 변동림을 선택했다. 소설 ‘실화(失花)’에서 이상은 변동림이 사귄 남자의 수(數)를 캐묻는다. “몇 번?” “한번” “정말?” “정말 하나예요” “말 마라” “아뇨 둘” “잘 헌다” “셋” “잘 헌다, 잘 헌다” “넷” “잘 헌다, 잘 헌다, 다섯 번 속았다.” 이상은 아내가 간음했다면 절대 용납할 수 없음을 분명히 했다. 정조관념에 엄격한 도덕의 잣대를 들이댄 것이다. 둘은 햇빛도 제대로 들어오지 않는 어두컴컴한 셋방에서 신접살이를 시작했다. 변동림은 이상의 폐결핵 약값을 벌기 위해 일본인이 운영하는 술집에 나갔다. 그러나 결혼생활 불과 넉 달만에 둘은 갈라섰다. 사별(死別)이었다. 변동림은 얼마 뒤 화가 김환기와 재혼했다. 그토록 정조를 원하던 이상의 사랑은 끝내 ‘관능’으로 무너졌다.

▶여자들이 화장(化粧)을 하는 것은 수준 높은 지적활동이다. 그것은 자신을 위한 꾸밈이기도 하지만 타인을 위한 배려이기도 하다. 거울은 나를 비추지만 결국 타인을 향한 시선이다. 사랑이 거울에 비쳐지면 여자들은 꽃으로 피어난다. 그 꽃은 남자의 사랑에 의해 만개한다. 꽃을 꺾는 것은 아름다움을 꺾는 일이다. 지난해 우리나라 부부 중 12만 4000쌍이 남남으로 갈라섰다. ‘내려갈 때 보았네. 올라갈 때 보지 못한 그 꽃.’ 고은의 시구(詩句)는 사랑의 시선을 얘기한다. 마음은 있으나 눈이 멀었고, 눈은 있지만 마음이 없는 사람이 되지 말라는 거다. 상처와 고통을 이겨낸 여자의 DNA를 아는 남자라면 지금 당장 그녀를 사랑하라.

Posted by 나재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