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18 만만디 정부와 시간싸움 (1)
                                                      clipartkorea

 ▶낮잠은 보약이다.
잠시잠깐 졸음에 몸을 맡기면 정신은 탁족을 하듯 깨어난다. '낮잠의 대가' 피카소는 침대 옆에 반병두리 같은 철판을 놓고 붓을 손에 든 채 쪽잠을 잤다. 잠이 들어 손에 든 붓이 양철판위에 떨어지면 그게 알람이었다. 하루 3시간 이상 자지 않은 나폴레옹도 토막잠을 잤다. 지중해 주변의 더운 나라에서는 태양이 곧 법이다. 멕시코인은 챙이 넓고 뾰족한 솜브레로 모자로 햇볕을 가리고는 아무 거리낌 없이 단잠을 잔다. 인디언 타임이란 것도 있다. 그들은 상황과 형편을 시간보다 앞세운다. 아무리 바쁘더라도 철저하게 준비한 후 나선다. 힘들어도 내일의 시간을 끌어다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처럼 '시간의 사용'은 철저히 인간의 몫이다. 지금 이 순간도 1초 후면 과거가 된다.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이 그토록 원하던 '내일'이다. 시간은 쓰면 닳아 없어지는 진귀한 소모품이다.


 ▶중국이라는 하나의 이름 안에는 56개의 서로 다른 문화
를 가진 민족들이 있다. 면적만 해도 한반도의 44배, 남한 면적의 약 100배에 달한다. 인구도 13억을 바라보고 있을 정도로 방대하다. 때문에 그들은 낙천적이고 느긋하다. '천천히'라는 뜻의 '만만디(慢慢地)'는 그들의 성격을 대표하는 말이다. 그러나 중국은 지금 '만만디' 성격 자체를 개조하고 있다. 뛰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위기의식이 오성홍기의 깃발 속에 숨어있다. 만만디는 초스피드 경제대전(經濟大戰) 시대에 버려야 할 제1목록이다. 이에 반해 대한민국 정부는 '만만디'다. 모든 정책의 입안과 추진이 '만만디'다. 지방발전대책을 두 번이나 연기하면서 발표한 대안이라는 게 돈 퍼주기다. 주머닛돈이 쌈짓돈이라 그 선심성 혈세도 결국 국민의 주머니에서 나온다. 4대강 사업은 왠지 대운하 동생뻘 같다. 서로 다른 물길이라고 말하고 싶겠지만 민생경제를 챙겨야 할 때 '삽질경제'를 운운하니 그 또한 미덥지 않다.


 ▶대대적인 고위직 물갈이가 시작되면서 연말 관가가 긴장하고 있다.
 그동안 무풍지대였던 1급 10명이 일괄사표를 낸 것이 신호탄이다. 참여정부가 심어 놓은 '대못'을 뽑아 경제 위기로 침체된 분위기를 바꾸고, 집권 2년 개혁에 속도를 붙이겠다는 것이다. MB는 최근 "공무원들이 스피디하게 일하지 않는다"며 로열티(충성심)를 강조했다. 한나라당 간부는 "고위공직자 대부분이 참여정부 사람들로, 중요한 고비에서 몸을 던지지 않고 있다"고 장단을 맞췄다. 정책 추진은 만만디이면서 충성을 강조하고 스피드를 내세우면 누가 뛴단 말인가.


 ▶인간은 25년쯤 잔다. 수면시간을 하루 2시간 단축하면 평생 동안 5만 시간, 약 17.5년을 얻을 수 있다. 하루 4시간을 아껴 쓰면 1년에 1460시간이란 어마어마한 시간이 생긴다. 국민은 더 나은 삶을 위해 분초를 아껴가며 일터서 땀흘리고 있다. 지자체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팔을 걷어부치고 현실의 벽과 싸우고 있다. 국민이 지치지 않도록 시테크(時tech)를 운용하는 것도 국가의 책무다. 사람은 학습한지 10분이 지나면서부터 망각이 시작돼 한 시간 후엔 50% 이상을 잊고 하루가 지나면 76%, 한 달 후에는 90% 이상을 잊어버린다고 한다. 말을 했으면 그것을 지키고, 잊었다면 벌충해야 한다. 지역현안을 쌓아놓고 정부 입만 쳐다보는 사이에 시간은 속절없이 늙어가고 있다. 일도, 반성도 '따끈따끈할 때' 해야지 시간이 지나면 말짱 도루묵이다.
Posted by 나재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