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중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8.09.11 망중일기를 시작하며 (1)
  2. 2008.09.09 휴가

 귀거래사입니다.
 낮달처럼 쓸쓸히 고향 떠나온 자의 귀향입니다. 제게 글은 잊었던 유년으로 돌아가는 스텝이고 고향을 다시 찾게 하는 기억의 첫걸음입니다. 홀로 남겨진 촌로에 대한 그리움이요, 핍진한 삶에 대한 탈출이자 잠자는 의식을 깨우는 죽비소리 입니다. 항상 삶을 염탐하고 으깨던 반동(反動)의 망향가이기도 합니다.

 글은 화장(化粧)이라고 생각합니다. 지웠다가 다시 단장하고, 지웠다가 다시 생각하는 퇴고의 과정 말입니다. 때문에 묵혀두었던 글들이 화석(化石)이 되기 전에 죽비로 깨워 화장하려 합니다. 뒤란에 처박아 놓았던 두억시니 같은 글들을 모으고, 세상 살면서 아무렇게나 버리고 온 번민과 상처의 흔적들을 주워 담기 위해서입니다. 지금 하지 않으면 영원히 할 수 없다는 조급함도 망중일기(忙中日記)를 탄생시킨 배경입니다. 그러나 부끄러움은 감출 수 없습니다. 며칠 밤 이앓이를 하면서도 막상 이 빼기는 망설여지는, 뭐 그런 느낌. 세상 끝으로 가는 고단한 여정 속의 아름다운 동행이라고 미쁘게 봐주십시오.

  망중한에 쓴다는 의미로 이름지어진 忙中日記는 시와 에세이의 접목입니다. 시집을 내기엔 역량이 모자라고 에세이로 묶기엔 지난 날 긁적거렸던 시들이 불쌍해 합친 것입니다. 시로 읽는 에세이, 에세이로 읽는 詩 정도로 봐주십시오. 

                                        2008년 9월 한가위를 앞둔 날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가을에 2008.09.11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또한 忙中閑 귀히 읽겠습니다.

휴가

충청로 2008.09.09 21:53
  ▶옛 대통령들의 별장인 청남대는 충북 청원군 문의면 대청호반에 있다. 초기엔 영춘재(迎春齋)라 불렸다. '따뜻한 남쪽의 청와대'라는 청남대는 지난 20년간 5명의 대통령들이 휴식을 취하며 국정을 구상하던 곳이다. 1980년 대청댐 준공식에 참석한 전두환 전 대통령이 주변경관에 반해 83년도에 만들었다. 이후 대통령들은 여름휴가와 명절휴가 등 매년 4~5회에 걸쳐 '청남대 피서'를 즐겼고 20년간 88회 400여 일을 이용했다. 2003년 청남대는 숲과 물에 의해 감춰졌던 베일을 벗고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의해 충북도로 이양되고 일반에게 개방됐다. 대통령 별장이라는 이름값과 빼어난 풍광 때문에 2004년에 100만 명이 찾았고, 지금까지 350여만 명의 관광객이 다녀갔다. 지난 5월엔 청와대 대통령실장과 경호처장이 은밀하게 청남대를 찾았다가 구설에 휘말리기도 했다. 미국 대통령 별장인 '캠프 데이비드'를 다녀온 직후라 대통령 별장의 부활을 위한 암행이라는 오해를 샀다. 그래서인지는 몰라도 이번 MB의 여름 휴가지는 청남대가 아닌 남해안에 있는 군 휴양시설 '청해대'(靑海臺)였다.


 ▶여름휴가는 대통령이든 국민이든 일년지대사다. 1년 중 마음 놓고 머리를 식힐 수 있는 시간이기 때문이다. '휴가 전문 대통령' 부시는 4년 재임기간 동안 336일을 휴가로 보냈다. 레이건 전 대통령이 8년간 재임하며 쓴 휴가 335일의 두 배다. 사르코지 프랑스 대통령도 '놀자파'다. 지난해 5월 대통령 당선 직후 지중해로, 8월에는 미국 위니페소키 호숫가의 별장으로 호화 휴가를 떠나 빈축을 샀었다. 이 때문에 올해는 파파라치가 끼어들 수 없는 아주 조용한 곳에서 카를라 브루니와 망중한(忙中閑)을 즐기고 있다. 후쿠다 일본 총리는 독도 문제를 일으킨 직후 태평스럽게 6일간의 휴가를 다녀왔고 중국의 후진타오 주석과 원자바오 총리는 올림픽 등으로 인해 휴가를 반납했다. MB는 이번 5일 간의 휴가 중 '쉬며 자며 책이나 읽겠다'는 계획과 달리 독도 표기 사태와 호우피해 때문에 김이 새버렸다. 간간이 산책과 테니스, 도다리 낚시를 하긴 했지만 대통령의 휴가(休暇)는 한숨소리 '휴~'로 시작해 '휴~'로 끝나버렸다.


 ▶고유가와 물가 급등, 경기하강 등의 여파로 우리나라 서민들의 여름휴가는 울적하기만 하다. 바리바리 먹을 것을 싸들고 산으로 강으로 바다로 가고 싶지만 비용부담이 만만치 않다. 인터넷 포털사이트 '스카우트'가 직장인 936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10~20만 원(23.7%)의 예산으로 3일간 휴가(34%)를 가겠다는 알뜰파가 가장 많았다. 그런가하면 국내 CEO들의 경우 10명 중 6명은 쉬는 동안에도 '일' 생각을 하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휴가란 말 그대로 '끈을 놓고' 쉬는 것이다. 쉰다는 자체만으로 건강증진과 활력충전이 되는 게 아니다. 휴가는 기간이 길수록, 휴가 장소가 직장과 멀수록 효과가 크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휴가가 건강에 도움이 되려면 최소한 4주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실제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들의 법정 휴가일을 보면 대부분의 나라가 4주 또는 30일을 보장하고 있다. 한국의 법정 휴가일은 15일이다. 그러나 실제 여름휴가 일수는 평균 3.9일에 그친다. 이렇듯 야박한 대한민국의 휴가지만 주어진 시간 동안 신나게 즐겨라. 그래야 그 힘으로 가을, 겨울, 내년 봄 기간에 신나게 일할 수 있다. 잘 쉬는 것, 잘 노는 것도 능력이다.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