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만디'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9.03 신종플루 대재앙, 정부 각성해야
  2. 2008.12.18 만만디 정부와 시간싸움 (1)
신종인플루엔자 확산방지를 위해 정부가 전국 초·중·고에서 등교시 학생들의 발열상태를 확인하기로 한 가운데 27일 대전시 유성구 한 초등학교에서 담당교사들이 마스크를 쓴 학생들의 체온을 체크하고 있다. 충청투데이 홍성후 기자 hippo@cctoday.co.kr

▶1895년 10월 8일 경복궁에 살기 가득한 바람이 불어 닥쳤다. 일본 낭인(浪人)들이 명성왕후를 시해하기 위해 서슬을 치켜든 것이다. 가담자 중엔 하버드대, 도쿄대를 졸업한 엘리트도 있었고, 훗날 일본 장관, 10선 국회의원, 외국 대사를 지낸 인물도 있었다. 여기저기서 ‘민비는 어디 있느냐’며 드잡이를 쳤다. 폭도들은 떨고 있는 궁녀 중 용모가 아름다운 두 명을 잡아 잔인하고 야만스럽게 참살했다. 이들은 왕후를 난자한 뒤 몸에 말 못할 만행을 저지르고 시신을 불태웠다. 이들이 수많은 궁녀 중 왕후를 어떻게 알아봤을까. 명성왕후 관자놀이에 있는 마마자국이 증표가 됐다. 당시 마마(천연두)는 전 세계 사망원인의 10%를 차지했다. 자그마치 5억 명 가량이 마마 때문에 희생됐다.


▶1300년대 중국에서 창궐한 페스트(흑사병)로 유럽의 인구 70%가 죽었다. 유럽의 각종 전염병(천연두, 홍역, 발진티푸스)이 신대륙에 상륙하면서 아즈텍, 잉카문명도 멸망했다. 19세기 말 다시 나타난 페스트로 600만 명이 사망했고, 1918년 스페인 독감으로 최대 5000만 명이 목숨을 잃었다. 이후 홍콩, 러시아, 사스(SARS), 조류 인플루엔자로 수백만 명이 사망했다. 1981년 LA에서 에이즈 감염자가 발견된 이후 4200만 명이 감염됐으며 수만 명이 죽었다. 이처럼 현대인은 전쟁보다도 전염병에 더 많이 희생되고 있다. 요즘 ‘죽음의 변종’ 신종플루 대재앙이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고 있다. 한국은 환자 수가 4300명까지 급증했고, 4명이나 죽었다. 이같은 추세라면 한국인 1000만 명에게 발병해 2만여 명이 사망한다는 계산이다. 보이지 않는 ‘테러리스트’ 전염병에 대한민국이 골병 들고 있다.


▶인류 조상의 10%는 키스를 하지 않았다. 셰익스피어가 ‘사랑의 도장’이라고 불렀던 ‘키스’. 지구상에 존재하는 168개의 민족과 문화 중 약 90%에서 키스를 했다는 흔적이 있다. 그러나 고대 핀란드 사람들은 키스를 매우 불결하고 부도덕한 것으로 여겨 키스를 하지 않았다. 16세기 이탈리아 나폴리에서는 키스를 매우 공격적인 행위라고 생각해 키스를 하면 사형을 언도했다. 지금도 미국 인디애나주에서는 콧수염이 있는 남자가 습관적으로 키스를 하면 폭력행위로 간주한다. 최근 신종플루가 득세하면서 이집트 카이로에서는 키스반대연합을 조직해 ‘키스 안 하기’ 운동을 벌이고 있다. 인도에서는 매춘부들 키스금지, 볼리비아는 교도소 내 가족 또는 수감자 간 키스인사 금지, 영국과 멕시코에서도 키스금지령이 내려졌다. 신종플루가 빚은 웃지 못할 ‘금기’다.


▶가을은 고뿔처럼 온다. 눅눅한 여름과 건조한 마음 사이에서 환절(換節)의 상처로 온다. ‘사악한 바람’ 고뿔 같은 정국에 신종플루 악풍(惡風)까지 겹쳐 나라 판이 ‘도떼기시장’으로 변하고 있다. 정부의 안이한 대처와 ‘공갈포’로 신종플루는 이기는 전쟁이 아닌, 이기기 힘든 ‘공포’로 다가오고 있다. 신종플루 첫 감염자가 나온 뒤 백신확보 예산을 짜는데 두 달이나 걸렸고, 그나마 남들 100원 주고 사먹는 약을 혼자 50원 주고 사먹겠다고 고집을 부려 해외제조업체들에게 ‘왕따’까지 당했다. 전염병은 100년, 200년 주기로 발생해 면역체계 무방비 상태의 인류를 공격한다. 스페인 독감의 희생자 수가 1차대전의 희생자 보다 많았다. 총과 핵보다 무서운 전염병. 이 무서운 대란을 만만디로 보고 국민을 공포에 떨게 하는 것은 약보다는 병치레에 급급한 ‘뒷북처방’ 때문이다.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clipartkorea

 ▶낮잠은 보약이다.
잠시잠깐 졸음에 몸을 맡기면 정신은 탁족을 하듯 깨어난다. '낮잠의 대가' 피카소는 침대 옆에 반병두리 같은 철판을 놓고 붓을 손에 든 채 쪽잠을 잤다. 잠이 들어 손에 든 붓이 양철판위에 떨어지면 그게 알람이었다. 하루 3시간 이상 자지 않은 나폴레옹도 토막잠을 잤다. 지중해 주변의 더운 나라에서는 태양이 곧 법이다. 멕시코인은 챙이 넓고 뾰족한 솜브레로 모자로 햇볕을 가리고는 아무 거리낌 없이 단잠을 잔다. 인디언 타임이란 것도 있다. 그들은 상황과 형편을 시간보다 앞세운다. 아무리 바쁘더라도 철저하게 준비한 후 나선다. 힘들어도 내일의 시간을 끌어다 쓰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처럼 '시간의 사용'은 철저히 인간의 몫이다. 지금 이 순간도 1초 후면 과거가 된다.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이 그토록 원하던 '내일'이다. 시간은 쓰면 닳아 없어지는 진귀한 소모품이다.


 ▶중국이라는 하나의 이름 안에는 56개의 서로 다른 문화
를 가진 민족들이 있다. 면적만 해도 한반도의 44배, 남한 면적의 약 100배에 달한다. 인구도 13억을 바라보고 있을 정도로 방대하다. 때문에 그들은 낙천적이고 느긋하다. '천천히'라는 뜻의 '만만디(慢慢地)'는 그들의 성격을 대표하는 말이다. 그러나 중국은 지금 '만만디' 성격 자체를 개조하고 있다. 뛰지 않으면 도태된다는 위기의식이 오성홍기의 깃발 속에 숨어있다. 만만디는 초스피드 경제대전(經濟大戰) 시대에 버려야 할 제1목록이다. 이에 반해 대한민국 정부는 '만만디'다. 모든 정책의 입안과 추진이 '만만디'다. 지방발전대책을 두 번이나 연기하면서 발표한 대안이라는 게 돈 퍼주기다. 주머닛돈이 쌈짓돈이라 그 선심성 혈세도 결국 국민의 주머니에서 나온다. 4대강 사업은 왠지 대운하 동생뻘 같다. 서로 다른 물길이라고 말하고 싶겠지만 민생경제를 챙겨야 할 때 '삽질경제'를 운운하니 그 또한 미덥지 않다.


 ▶대대적인 고위직 물갈이가 시작되면서 연말 관가가 긴장하고 있다.
 그동안 무풍지대였던 1급 10명이 일괄사표를 낸 것이 신호탄이다. 참여정부가 심어 놓은 '대못'을 뽑아 경제 위기로 침체된 분위기를 바꾸고, 집권 2년 개혁에 속도를 붙이겠다는 것이다. MB는 최근 "공무원들이 스피디하게 일하지 않는다"며 로열티(충성심)를 강조했다. 한나라당 간부는 "고위공직자 대부분이 참여정부 사람들로, 중요한 고비에서 몸을 던지지 않고 있다"고 장단을 맞췄다. 정책 추진은 만만디이면서 충성을 강조하고 스피드를 내세우면 누가 뛴단 말인가.


 ▶인간은 25년쯤 잔다. 수면시간을 하루 2시간 단축하면 평생 동안 5만 시간, 약 17.5년을 얻을 수 있다. 하루 4시간을 아껴 쓰면 1년에 1460시간이란 어마어마한 시간이 생긴다. 국민은 더 나은 삶을 위해 분초를 아껴가며 일터서 땀흘리고 있다. 지자체는 더 나은 미래를 위해 팔을 걷어부치고 현실의 벽과 싸우고 있다. 국민이 지치지 않도록 시테크(時tech)를 운용하는 것도 국가의 책무다. 사람은 학습한지 10분이 지나면서부터 망각이 시작돼 한 시간 후엔 50% 이상을 잊고 하루가 지나면 76%, 한 달 후에는 90% 이상을 잊어버린다고 한다. 말을 했으면 그것을 지키고, 잊었다면 벌충해야 한다. 지역현안을 쌓아놓고 정부 입만 쳐다보는 사이에 시간은 속절없이 늙어가고 있다. 일도, 반성도 '따끈따끈할 때' 해야지 시간이 지나면 말짱 도루묵이다.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까칠녀 2008.12.18 2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나우... 졸립당...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