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마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08.27 의자왕이 남의 나라 사람인가?
  2. 2008.09.09 독도

▶삼국사기를 쓴 고려 문신 김부식은 신라 왕실의 후예다. 때문에 삼국사기에는 신라중심의 사관(史觀)이 고리타분하게 박혀있다. 사기에는 고구려의 멸망이 수·당나라에 대한 불순한 태도 때문이라며 중국 역성을 든다. 또한 백제가 전쟁을 일삼고 대국에 거짓말을 하는 죄를 지었다고 기록했다. 강대국의 비위를 거스를 염려가 있는 부분은 본기(本紀)에 적지 않거나 은유법으로 슬쩍 피했다. 광개토대왕이 대마도와 일본의 왜를 복속시키고 중국 요서지방으로 진출한 사실도 적지 않았다. 백제가 중국 동부지방으로 진출하고 대마도를 복속시킨 사실도 빼먹었다. 백제의 본기가 신라본기의 35%, 고구려 본기가 신라본기의 약 60%밖에 되지 않는다. 결국 김부식은 신라의 눈으로, 승자의 눈으로 역사서를 썼다. 어찌 보면 ‘왜곡’이었다.


▶660년 7월 13일 밤. 의자왕은 사비성을 빠져나와 웅진으로 몸을 피했다. 휘영청 밝은 달이 뜬 낙화암벽 백마강은 ‘눈물’로 출렁였다. 궁녀 3000여 명은 바위에서 ‘꽃처럼’ 떨어졌다. 끝내 포로가 된 의자왕은 태자 등 1만 2000여 명과 함께 당나라로 압송됐다. 그러나 나라 잃은 왕으로서의 번민과 슬픔, 자책 때문에 얼마 가지 않아 병사했고 이역만리 낙양 북망산에 묻혔다. 김부식은 백제의 멸망을 소홀히 취급했다. 백제와 고구려를 ‘적국’처럼 그리는가하면 김유신을 용장으로, 계백을 적장으로 은유했다. 당나라와 손잡은 문무왕은 통일을 완성한 ‘우리 편’으로, 의자왕은 사치와 향락에 빠진 ‘난봉’으로 기록했다. 그러나 신라의 삼국통일은 당나라 외세를 불러들여 이룩한 ‘불구의 합체’다. ‘충청·호남대통령’ 의자왕의 멸절(滅絶)과, 황산벌에서 계백이 대패했을 때 역사는 박수를 쳤다. 역사는 승자의 것이었다.


▶김대중 전 대통령(DJ)이 화해와 통합의 메시지를 남기고 영면했다. 그는 빈털터리 정치 낭인에서 대통령까지 지내며 굴곡 많은 생을 살았다. 민주화와 민족통일을 향한 의지는 투옥과 연금, 망명의 고통을 딛고 인동초(忍冬草)처럼 피어올라 헌정사상 첫 수평적 정권교체와 해방 후 첫 남북정상회담이란 열매를 맺었다. 최대 국난이었던 외환위기를 극복했고 지역주의 타파에 헌신했다. DJ는 “훌륭한 대통령을 했다고 말하지는 않겠다. 그러나 혼신의 노력을 다한 대통령으로 역사에 남을 것”이라고 했다. DJ의 정치역정은 승자로서가 아니라 ‘시대의 양심’을 지킨 의로운 자의 기록이다.


▶역사는 패자를 위해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 역사는 절대다수 백성을 대변하기 보다는 1% 특권층 위주로 기록됐다. 지금 우리가 DJ를 기억하며 광주를 떠올리는 것은 ‘빛고을’에 대한 ‘빚’ 때문이다. 폭도로 몰고, 폭력을 행사한 유혈의 책임 때문이다. 그동안 역사는 승자에 의해 기록되고, 승자에 의해 변질됐다. 그러나 이제 역사는 승자의 것이 아니라 의로운 자들의 기록이다. 정부의 눈엔 여전히 ‘신라’가 아군처럼 보일지 모른다. 전라도, 경상도가 ‘화개장터’서 손을 잡지만 아직도 ‘친구’ 같아 보이진 않는다. 대통령이 ‘중도론’을 내세우며 서민의 손을 잡지만 어쩐지 ‘친근’해 보이진 않는다. 어설픈 절충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DJ가 숙제로 남긴 화해와 통합. 입만 살아서 친한 척 하는 이 시대 짧은 눈과 경박한 시대정서를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도

충청로 2008.09.09 21:52
  ▶일본의 만행이 또 도졌다. 일본 정부는 지난 14일 중학교 교과서 해설서에 '독도는 일본땅'이라는 내용을 명기하기로 했다. 그들의 꼼수는 뻔하다. 일본 국민 대다수가 외면하는 독도를 국제분쟁화해 국제사법재판소에서 '승산 있는 게임'을 하겠다는 것. 이는 밑져야 본전이라는 잔머리도 거들고 있다. 일본은 조선의 국권을 빼앗은 뒤 1905년 시마네현의 고시를 통해 독도를 자기네 영토에 일방적으로 편입시켰다. YS 말기인 98년엔 한·일어업협정을 파기하며 깽판을 놓았고, DJ정부땐 외교청서에 독도 영토설을 명기하며 딴죽을 걸었다. 정권이 바뀔 때마다 마치 '연례행사'처럼 반복되는 일본의 '야비한 땅따먹기'. 왜나막신을 끌고 대륙과 한반도서 노략질을 일삼던 '쪽발이'의 근성은 언제쯤 사라질까.


 ▶이제 대마도를 우리 땅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대마도는 부산, 거제도에서 49.5㎞ 떨어져 있고 일본 본토와는 147㎞나 떨어져 있다. 대마도는 미개했던 일본에게 석기, 청동기, 불교, 한자 등을 전파한 통로다. 1617년 통신사 이경직은 대마도 에도 막부에게서 '대마도는 조선 땅'이라는 확약을 받았고, 임진왜란 당시 통신사 김성일도 일본관리로부터 '대마도는 조선에 부속된 섬이다'라는 인증을 받았다. 12세기말 일본 천태종 승려가 쓴 '산가요약기'를 보면 '대마도는 고려국의 목(牧)'이라고 써있으며 13세기말 일본책인 '진대(塵袋)'에서도 '대마도는 신라국과 같다'고 기록돼 있다. 세종 때 대마도 정벌 교시를 보면 "대마도는 우리 땅이다. 다만 궁벽하고 누추해 왜놈들을 살게 했더니 개같이 도적질하고 쥐같이 훔치는 버릇을 가지고 있어 이를 더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 풍신수길이 조선침략에 대비해 만든 지도 '팔도전도'에는 독도뿐만 아니라 대마도도 조선의 땅으로 돼 있다.


 ▶조선 숙종 때 동래 수군 안용복은 울릉도에 침입한 일본 어민과 맞서다가 일본으로 잡혀갔다. 그는 니폰도(日本刀)의 서슬에도 굴복하지 않고 울릉도가 조선의 땅임을 강력히 주장해 막부로부터 '조선영토'라는 서계(書契)를 받아냈다. 그러나 조정은 허락 없이 외국을 출입해 국제문제를 야기했다는 이유로 귀양을 보내는 '매국노 짓'을 했다. 최근엔 기부천사 김장훈이 미국 뉴욕타임스에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전면광고를 자비로 내며 독도 수호천사로 나섰고, 세계 8억 명의 네티즌에 한국을 홍보하는 사이버외교사절단 반크(vank)도 외국 유명기관들에게 독도에 대한 오류를 시정하고 있다. 그들은 국가가 나서서 해야 할일을 우국충정으로 먼저 실천하는 진정한 애국자다.


 ▶MB정부의 실용(實用)외교가 失用(실용)외교가 되고 있다. 중국은 고구려사를 빼앗고 북한은 민간인에게 총질하며, 일본은 영토를 빼앗으려 하고, 미국은 국익을 위해 '우골(牛骨)'을 강요하고 있다. 일왕(日王) 접견 후 '굽신명박'이라는 야유를 들었던 MB에게 후쿠다는 G8회담 때 악수한 손으로 뒤통수를 쳤다. 한마디로 동네북이다. 한·미·일 동맹 복원을 최우선 가치로 내세운 MB도 이번만큼은 '조용한 외교'를 고수하기 어려울 듯싶다. 대한민국 사람들에게 독도는 홀로 떠있는 '섬'이 아니다. 국민들 가슴에 꼿꼿이 떠있는 자긍의 섬이요, 태극의 정기를 담은 충혼의 섬이다. 과거 일본이 저지른 침략전쟁과 학살, 40년간에 걸친 수탈, 위안부 상처마저도 용서하고 '新이웃시대'를 열고자 했던 우리에게 그들의 만행은 선전포고나 다름없다. 이를 그냥 보고 있다면 얼뜨기다.

Posted by 나재필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