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림법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9.03.05 국민을 바보로 만드는 '바보국회'
2인의 누군가가 '손도장'을 찍고 있다. 저 손은 연인의 손도 아니고 우정을 나누자는 사나이의 손도 아니다. 앞으로 싸우지 않고 사이좋게 지내겠다며 다짐하는 어른들의 '손'이다. 그것도 국민을 대표하는 '민의의 전당' 국회의원의 '손'이다. 얼마나 싸워대는지 국민들이 '손가락질'을 하자 자기들이 '손가락' 도장을 찍으며 잘 지내보자고 하는 것이다. 참으로 가관이다. 아이들 흉내를 내는 것인지, 국민들 앞에 귀염을 떠는 것인지 도통 알 길이 없다. 다만 이런 말은 있다. "약속 안 지키는 사람은 버릇처럼 손도장을 찍고 항상 약속타령만 한다"  

 ▶밀양시 단장면 표충사엔 효봉스님 사리탑이 있다. 효봉스님은 우리나라 최초의 판사였다. 그가 세속의 번뇌를 씻고 스스로 머리를 깎은 것은 고결한 ‘양심’때문이었다. 어느 피고인에게 사형선고를 내리고 나서 ‘인간이 인간을 벌하고 죽이는 것’에 회의를 느껴 법모를 벗고 38살에 늦깎이 중이 된 것이다. 스님은 한 평짜리 흙집을 짓고 들어가 면벽수행 뒤 2년 4개월 만에 깨달음을 얻었다. 어찌나 엄격하게 정진했는지, 한번 앉으면 절구통처럼 움직이지 않는다 해서 '절구통 수좌'라 불렸다. 스님은 바보였기 때문에 판사직을 버린 것이 아니라, 바보가 되지 않기 위해 화려한 입신(立身)의 길을 버린 것이다.


 ▶붓을 든 선비가 칼을 든 무반들을 500년 동안이나 지배할 수 있었던 것은 ‘상소’라는 소통의 방법이 있었기 때문이다. 통치자의 오만과 우매함을 깨우치기 위해서 조선의 신하들은 직언을 서슴지 않았다. 그 한 예가 지부복궐상소(指斧伏闕上疏)인데 도끼를 몸에 품고 궐문 앞에 꿇어앉아 자신의 상소를 듣지 않겠다면 도끼로 죽여 달라고 한 것이다. 상소문 한 장과 목숨을 바꾸겠다는 장렬함의 극치다. 임진왜란 때 의병장 조헌과, 구한말의 최익현이 '도끼상소'를 한 위인이다. 율곡 이이 또한 550편의 상소를 올렸는데 모두가 나라를 걱정하는 내용이었다. 연산군 때 내시(內侍) 김처선은 “이 늙은 신하는 네 명의 임금을 섬겼지만 이토록 문란한 군왕은 없었다”며 쓴소리를 했다. 격노한 연산군은 직접 그의 다리와 혀를 잘랐지만 김처선은 뜻을 굽히지 않았다. 상소한 이들은 바보가 아니었다. 오히려 바보는 그들을 말리며 간언한 무리들이다.

 ▶‘알파맘’은 자녀교육에 극성인 어머니를 말한다. 잘나가는 학원이나 전문가 섭외는 기본이고, 아이들을 차로 데려다주고 데려오는 열성파다. 이에 반해 ‘베타맘’은 아이를 직접 가르치거나 다양한 분야의 책을 읽히는 것으로 교육을 대신한다. 대한민국에서 ‘엄마’로 산다는 것은 ‘학생’으로 사는 것보다 힘들다. 알파맘과 베타맘은 욕심이라는 한 끗발 차이에서 온다. 아이가 공부를 잘해서 ‘천재’ 소리를 들을 수는 있지만 인성적으론 ‘바보’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 원어민에게 과외를 받으며 오렌지를 ‘어륀지’라고 말해야 했다면 세계대통령 반기문은 탄생하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인성이 메말라가는 현대사회에 공부를 못하는 아이가 바보는 아니다. 인성은 가르치지 않고 공부만 강요하는 엄마가 진짜 바보일 수 있다.

 ▶멍텅구리는 바닷물고기 이름이다. 굼뜨고 동작이 느려서 아무리 위급한 때라도 벗어나려는 노력조차 안한다. 멍텅구리는 걸음이 느려도 남 탓을 하고 게으른 것도 남 탓을 한다. ‘네 탓’은 바보들의 전형이다. 이는 ‘헛똑똑이’ 패러독스인데 국회가 요즘 그렇다. 민심은 아랑곳하지 않고 허구한 날 네 탓만 하고 있다. 당리당략에 맞지 않으면 깽판을 부리고, 입맛에 맞지 않으면 주먹질을 하는 깡패국회. 미디어법을 둘러싸고 연일 삿대질을 하더니만 91개 민생법안은 몇시간 만에 처리했다. 밀린 숙제를 하듯 뚝딱 해치운 ‘날림치 법안’에 무슨 민심이 배어 있겠는가. 살다보면 태풍도 불고 먼지도 흩날린다. 그러나 먼지를 뒤집어쓰는 것은 ‘힘없는’ 국민들이다. 국회가 ‘멍텅구리’ 소리를 듣지 않기 위해선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민심을 대변하는 ‘진정한 반대’를 할 줄 알아야 한다.
Posted by 나재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