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국가균형발전의 핵심 요체인 행정중심복합도시(세종시). 그러나 정권교체 이후 현재 정부는 행정도시에 행정비효율성의 잣대를 들이대 수정안을 마련하고 있다. 정부중앙부처 이전계획을 빼는 대신 자족기능을 보완하겠다는 게 주요 골자이다. 세종시 수정안이 찬반 양론으로 다시 대립하면서 세종시 계획은 올 한 해 동안 늪에서 빠져나오지 못했다. 빙글빙글 제자리걸음 하는 첫마을 건설현장 타워크레인이 발목잡힌 세종시의 모습을 대변해 주는 듯하다. (카메라 Nikon D3, Lens 10.5mm, Iso 100, B(bulb)셔터, F 22)  김상용 기자 ksy21@cctoday.co.kr

▶꿈이 없는 세상은 삭막하고 불행하다. 그래서 사람들은 평생 꿈을 먹고 산다. 그 꿈이 설령 허깨비가 된다 해도, 허무한 개꿈이라고 해도 꿈을 잃지 않는다. 왜냐하면 현실에서 못 이룬 꿈을, 꿈속에서는 벌충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서민들은 하루를 살더라도 청록의 파릇파릇한 꿈을 꾸며 하루를 버틴다. 맨발, 맨손으로 맨땅과 살붙이고 사는 힘겨운 삶이지만 꿈을 꾼다. 중요한 것은 꿈에도 마감시간이 있다는 것이다. 언젠가 해보겠다는 것은 결국 할 수 없다는 얘기다. 각자의 꿈은 다르지만 공공(公共)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소통이 중요하다. 꽉 막힌 혈관이 주검의 역류를 가져오듯 소통은 만물을 흐르게 한다. 소통하지 않으면 공멸한다.

▶진흙으로 과자를 구워먹는 나라, 아이티가 지진 때문에 ‘과자처럼’ 부서졌다. 대통령궁도 무너졌고 국회의사당도 무너졌다. 구조 활동을 해야 할 공무원들은 피해현장에 없다. 이들은 지진참사 이전부터 정쟁과 사치를 일삼았다. 가난에 찌든 부실한 가정, 부실한 사회, 부실한 건물이 한꺼번에 무너진 것은 불통의 정부, 부실한 정부 탓이 크다. 대부분의 국민이 하루 2달러로 연명할 때 관료들은 카리브해의 석양을 즐겼다. 더구나 50년간 이어진 남벌(濫伐)로 무성하던 숲은 뼈마디만 앙상하게 남았다. 숲이 없는 섬은 홍수와 태풍에 무너졌다. 이는 인간과 자연이 소통하지 않은 탓이다. 태어날 때 가장 아름답지만 온도 1도만 올라가도 가장 추하게 늙는 눈(雪)처럼, 자연은 인간과 ‘소통’하지 않을 때 공멸을 선택한다.


▶세종은 국정을 운영하면서 꼼수를 두지 않았다. 정적(政敵)들과도 충분히 논의하고 이해를 구했다. 그 중에서도 세금제도 개혁은 17년이나 걸렸다. 당시 세금제도는 관리들이 재량껏 과세했는데 이를 땅의 비옥도와 풍흉에 따라 고치려 했다. 그러나 최대 협력자였던 황희 정승까지도 끝까지 반대했다. 2차에 걸쳐 여론조사도 실시했다. 그러나 찬반이 팽팽하고, 관료들의 반대가 수그러들지 않자 자신의 뜻을 접는다. 여론조사 결과도 100% 신뢰하지 않았다. 인구가 많은 영·호남 주민들에게 유리했기 때문이다. 지금 충청인이 분노하는 것은 수정안 내용보다는 수정안을 내놓기까지의 과정과 형식 때문이다. ‘충청도가 땡깡 부리며 흥정하고 있다’는 식으로 비치게 한 ‘정치꾼’들에게 불쾌한 것이다.


▶중국 춘추시대 ‘미생’이라는 사람이 사랑하는 여자와 다리 밑에서 만나기로 약속했다. 그러나 애인은 오지 않고 폭우만 쏟아졌다. 미생은 약속을 지키기 위해 자리를 떠나지 않고 기다리다 물속에 빠져 죽었다. ‘미생지신(尾生之信)’은 신의의 중요성을 말한다. 반대파 쪽에서 보면 고지식해 보이지만 죽음과도 바꿀 만큼 신뢰의 중요성을 깨우친다. 1960년대 박정희 정부가 경부고속도로 건설계획을 발표하자 야당 의원 수십 명이 삭발했다. 그리고는 고속도로 현장에 곡괭이를 들고 나가 드러누웠다. 세월이 지났어도 여당은 여전히 불도저를 들이대고, 야당은 삭발(削髮)을 한다. 둘 다 ‘삽질’ 하기는 매한가지다. 어쩌면 정부와 국민은 서로 다른 꿈을 꾸고 있는지도 모른다. 정부가 ‘국격’을 이야기 할 때 국민은 ‘밥’을 생각한다. 꿈도 굶어있다. ‘소통’이 사라진 세종시엔 ‘정책’은 없고 ‘정치’만 남은듯하다. 곧 닥칠 지방선거, 대선 판도까지 계산해가며 주판알만 굴린다. 국민들도 지겨워지기 시작했다. 세종시에는 세종도 없고 ‘세종의 뜻’도 없기 때문이다.

Posted by 나재필